201408. 공간SPACE. 역삼동근린생활시설 Yeoksam Commercial Building
 

하루가 다르게 새로운 상점이 들어서고, 이곳 저곳에서 공사장 소음이 들리는 강남역 안쪽에 역삼동 근린생활시설이 자리잡고 있다. 건축주는 더 크고 더 튀고 더 빠른 건물을 요구했고, 건물의 완공 직후 예정된 간판설치, 확장공사 등이 불러올 통제 불가능한 변화를 예상할 수 있었다. 게다가 높은 임대료 덕에 공기단축은 필연이었다. 때문에 구조는 철골조, 외피는 금속 커튼월로 하였다.
무겁고 진지한 건물보다는 가볍고 발랄한 건물이 되려고 했다. 요란한 도시 풍경처럼, 조화와 통합보다는 각자의 목소리를 내도록 여러 색상과 다양한 재료를 팔레트로 사용하였다. 구조 부재와 스킨의 재료 등 건물의 개별 요소는 전체를 이루는 부분으로서가 아니라 자신들이 모두 주인공이 된다.

기능이 퇴화된 정면의 돌출 발코니, 옥상 데크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옥탑부분은 외관을 위해 살아남았다. 코를 세우고, 모자를 쓴 얼굴처럼 생긴 건물이다.

 

Yeoksam commercial building is located in the rear end of Gangnam station, a place everchangin with an influx of new shops and noisy construction sites. The client desired a bigger, more remarkable, and faster building and by scripting the scenarios for neon installations and illegal extensions to meet with the completion of the building, I could predict the impending uncontrollable change. A steel structure was used considering the high lease, to shorten the construction period and accordingly the building skin was finished with a metal curtain wall.
Lightness and vividness was prioritized seriousness or solemnity. Like a noisy cityscape, various materials and colors are hand-picked to  compose a chorus of  individual voices. Each element of the building, from the structural members to the skin material, co-exist as main characters rather than each partaking as a whole.
The projected balcony and the rooftop serving the deck space were both kept alive as part of the building’s appearance. The result is a building that resembles a face, with a snubbed up nose and wearing a hat.